긴장과 기대를 품고 나의 첫 여행, 부산여행이 시작되었다.

남들과 같은 것을 싫어하는 나는 다른사람들이 찍는 사진, 부산의 모습을 내 카메라에 담고싶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유명 관광지에 가려져 보지못했던 부산의 따뜻함을 담아보기로 마음먹었다.
‘이런 곳이 부산에 있었나?’ 싶으면서도 부산의 느낌을 풍기는 그런 사진을.

Share to SNS
Link copied.
Paste it some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