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

Dec 27 2018

인천 공항으로 향하는 길

여행. 설레서일까.
어두운 새벽이지만 잠에 쉽게 들지 못한다.
걱정되서일까. 엄마도 두 눈을 뜨고 있다.

Share to SNS
Link copied.
Paste it some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