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

Sep 05 2018

인천국제공항1층입국장(T1)

대한민국KR

Khabarovsk International Airport

러시아RU

Khabarovsk Siti Butik-Otel'

러시아RU

Amur beach

러시아RU

24h market

러시아RU

Khabarovsk Siti Butik-Otel'

러시아RU

3시간 전 도착한 공항도착 동행자에 만났다
KT데이터로밍(기가팩2G 44000원 다음달 청구)신청하고 약국에서 비상약 구입해서 들어가 남은시간 면세점을 구경했다 짐을싸면서 21인치 캐리어 하나와 크로스백하나로 준비 해 가서 면세점을 돌며 백팩을 평소에도 쓸만한 것을 사자는 계산으로 나와서 백팩을 사러갔다 할인이 붙은 브랜드에서 실용성 좋겠다 싶은걸로 하나 사고 구경하다가 샌드위치를 먹고
16GATE에서 12:45 출발을 준비했다
Aurora SU5451 1:00출발 >> 4시도착
셔틀버스로 이동 입국심사하고 하바롭스크 입국했다 공항은 아담했다 출국장으로 나오자마자 왼쪽 오른쪽 갈려지는데 사람들따라 무심코 오른쪽으로 나와 보스 정류장을 찾는데 출구도 모르겠고 위치도 모르겠어서 인포에서 물어보니 대답이 시원찮았다 러시아 언니분들 촘 무뚝뚝해.... 안내센터에 계시면서도 관광객에 대한 안내가 섭섭했다만 다른 분을 통해 출국장에서 왼쪽으로 나가면 정류장쪽으로 나갈 수 있었다
비가 좀 오더니 나갈깨쯤 꽤 비가 내렸다
캐리어에 우산을 바쳐들고 문을 나서니 택시 아저씨들의 만남이 있었다 버스정류장을 물으니 저 돌아서 나가야 한다는듯 말하면서 택시를 타고 가라는듯했다
정류장은 나오면 있으니 택시타고 아에 나갈꺼 아니면 택시아저씨들은 가뿐히 재치고 나오시길...
나와서 보이는 정류장같은데서 기다리면 1번 버스가 오는데 대부분 그걸타고 나가더라는
고민말고 아무 문이나 타서 앉으면 버스비를 받는 분이 친절히 코앞까지 오신다 카드도 되고 현금도 되니 걱정마시고 타세요
1번 버스 탑고 예약해둔 숙소 Boutique hotel khabarovsk에 체크인을 위해 이동했다
버스에서 내려 상점이 하나도 없는 주택가를 지나 한블럭 안으로 들어가니 호텔이 있었다 조용한 동네에 있어 좋으면서도 너무 늦게 들어오게되면 좀 무섭겠다 싶었다 체크인을하고 다시 챙겨 저녁을 먹기위해 지도에서 골라 아무르강변쪽으로 걸어나갔다
동네 상점들이 많지도 않았아 어두운 길을 걸어 지도에 의존해서 강변쪽으로 갔다 물가에 카페들과 식당이 좀 즐비 하지 않을까 해서 간 그곳은 비오는 날 늦은시간이라 놀이동산은 불이 꺼져있었고 예상했던 관광지처럼 카페들과 식당이 있을꺼란 예상이 빗나갔다
때마침 공원은 이곳저곳 공사를 해서 막혀있어 우린 빙둘러 아무도 없는 공원을 야간산책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살짝 무섭다 싶었는데 한 두 분이 해변가로 산책인지 순찰인지 모르게 걷고있으셔서 위안이되기도 살짝 긴장이 되기도 했다
결국 마땅한 식당을 찾지 못하고 한바퀴 돌아 숙소로 돌아오면서 길가에서 우연히 24시간 마트를 찾아 구경을 갔다
마트에서 저녁이 될만한 음식들을 사서 결국 숙소에서 맛난 저녁을 먹었다

DAY 2

Sep 06 2018

7시 기상
7:30 조식 (볶음밥 야채 빵 시리얼 우유 소시지 치즈 커피)
9:30 체크아웃
버스 1번타고 레닌광장 2정거장
레닌과장에서 그림 그림
걸어서 재래시장 구경
납작복숭아 4개 440RUB
마켓에서 개인별로 초코바, 사탕 구입 220.60RUB
건임 15RUB 화장실
쇼핑센터 5층 푸드코트 무료화장실 쓰고
현지음식 식사 95+180+125 400RUB
걸어서 숙소도착
맡겨놓은 캐리어 여권 찾고
충전 잠시하고 나옴
버스타고 하바롭스크기차역
마켓들려서 빵, 물50RUB 구매
티켓교환하고 기차역 밖으로 나가서
벤치에 앉아 그림 그림
5:40 기차타러 26칸 22번
할머니한번 이쁜처자한분 한방
자리정리하고 납작복숭아 먹고 사발면먹고
옷갈아입고 씻고 지금은 밤 8시

DAY 3

Sep 07 2018

블라디로 가는 열차는 밤새 불빛 하나없는 곳을 끊임없이 달렸다
아침에 동이트기도 전에 블라디를 가까이하며 인근역들에 정차하기 시작했다 같은 룸을 쓰던 할머니가 일찌감치 채비를 해서 떠났고 그 인기척에 우린 일어나 아침을 맞이했다
열차에 빌려둔 컵에 스프를 한포씩 타고 가지고있는 먹을 것들로 아침을 먹었다 동트는 아침에 달리는 열차 안에서 맞는 아침이 2002년 친구들과의 이탈리아로 향해 밤새 달리던 열차가 떠올라 새로웠다

블라디보스톡 기차역

러시아RU

카페리게스트하우스

러시아RU

수하노프 박물관

러시아RU

독수리전망대

러시아RU

독수리전망대 푸니쿨라

러시아RU

정교회 사원

러시아RU

Republic buffet chain

러시아RU

Военно-исторический музей Тихоокеанского флота

러시아RU

monument V.S.Oschepkovu

러시아RU

개선문

러시아RU

이른 아침 7시 쯤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에 도착했다
사람들을 따라 기차에서 내리니 많은 사람들이 기차역에서 빠져나가고 있었다. 하바롭스크와는 또다른 분위기
의 러시아였다. 지도상으로 도보가 멀어보이지 않아 이르지만 체크인전 짐을 맡길수 있을지 숙소 사장님에게 전화를 걸었다. 맡길 수있다는 답을 듣고 우린 숙소로 걸었다
지도상엔 언덕을 말해주지 않았고 우린 캐리어를 끌고 언덕을 따라 걷게되었다 흫흫
짐만 먼저 맡기고 우린 다시 나와 독수리전망대를 가기로 하고 걸었다
걷는 길에 거의 쓰러져가는 집이 눈에 들어왔다 버려진 집인 줄 알았는데 2층으로 보이는 방에 불이 들어와있어 눈길이 갔다. **수하노프 박물관 구경을하고 다시 나와 독수리 전망대로 걸었다 참고로 수하노프박물관에서 걷다보면 인도가 끊겨서 당황할수도 있습니다 길을 건너 다시 가던길을 걸어 독수리 전망대 도착
금각교와 어울어진 시내를 구경했다 지금 쓰다 알았는데 그 곳이 가장 높은 오를리노예 그네즈도산에 위치한 전망대라고 한다. 키릴형제 동상과 조그마한 종탑이 있고 전망구경하며 그림을 그리며 시간을 보내고 내려왔다.
산 아래로 내려가는 방법 중 하나인 푸니쿨라를 이용하는 것인데 가격은 12RUB

** 수하노프박물관(Дом-музей чиновника Суханова : Ulitsa Sukhanova, 9, Vladivostok, Primorskiy kray, 러시아 690091)
: 러시아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는 수하노프 박물관/ 수하노프는 1880년부터 황제의 칙령을 받아 우수리스크 지역에 고위 관리로 활동했던 인물입니다. 당시에는 오지나 다름없었던 블라디보스톡으로의 농민 이주를 적극 권장했으며, 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연해주와 블라디보스톡의 발전을 위해 힘썼습니다. 러시아에서 유일한 궁중 관리인의 박물관인 수하노프의 집 박물관은 19세기 러시아 목조 건물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인 건축물입니다. 1977년에 블라디보스톡 주민들의 요청에 의해 그의 집은 박물관으로 보존되었으며, 오늘날까지 러시아의 시대상을 보여주는 장소로 남아있습니다.
(내용펌 : https://www.hanatour.com/asp/travelinfo/if-14000.asp?city_code=VVO&detail_code=CC02CVVO0006)

푸니쿨라를 타고 내려오니 정교회가 있어 그림을 그리며 잠시 쉬었다가 점심 식사를 할 만한 곳을 검색했다
멀지 않은 곳에 Republic buffet chain(Svetlanskaya St, 83, Vladivostok, Primorskiy kray, 러시아 690001)에서 식사를 했다 이름처럼 부페식으로 되어있는데 원하는 음식을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고 음식별로 가격이 측정되어 있다 선택을 하고 음식을 받아 계산대에서 한번에 결제를 하고 원하는 자리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 맛은 나름 만족 선택한 메뉴가 스튜와 고기 였는데 조금 질기긴 했지만 잘 먹고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지도 상으로 근처에 있는 개선문으로 가자고 하고 이동하다 전쟁기념관이 있어 구경하고 물가를 따라 걸었다
개선문을 구경하고 근처를 둘러보다 화려한 청동조형물로 된 포뇨아버지 같은 분의 분수 아닌 뭔가 잘 모르겠지만 그곳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을 이끌려 오히려 개선문은 뒤로하고 자리잡고 앉아 그림을 그렸다

개선문을 지나 아래로 내려오니 전쟁에서 희생된 이들을 기념하는 기념벽과 기념물들이 보였고 잠수함 박물관이 있어 150RUB 입장료를 내고 구경을 했다
그곳을 나와 굼백화점근처로 걸어나와 골목 쇼핑몰이 있어 마트 구경도 하고 서주아이스크림 같은 것도 사먹고 혁명광장으로 가 그림을 그리며 어두워져가는 노을 구경했다.

어두워져 날이 점점 추워져 굼백화점 뒤 쇼핑몰에 있는 식당을 찾아가 와인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다. 추천 생선요리를 먹었는데 끌끌 생선만 나왔다 딱.. 그것만 사이드를 별도로 주문을 했어야했던건데 몰랐네 ㅎㅎㅎ
그날의 추천 생선은 가자미
잘먹고 다시 언덕을 걸어 숙소로 돌아와 짐을 풀었다
오히려 블라디보스톡에 와서는 버스를 전혀 이용하지 않고 걸어서만 다녔다

Share to SNS
Link copied.
Paste it some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