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1

Dec 25 2015

크리스마스를 부산에서 보내기로 했다.
꽤 먼 거리였고 연휴기간이라 길이 막힐 것도 같아서 새벽에 집을 나섰다.

성남시

대한민국KR

다대푸르지오아파트

대한민국KR

거의 밤을 새워서 도착한 우리는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잠들었다.
점심 때가 다 되어서 일어났고 식사도 해결할 겸 우선 부평 깡통시장 쪽으로 향했다.

다대푸르지오아파트

대한민국KR

부평깡통시장

대한민국KR

친구가 추천해준 이가네 떡볶이는 문이 닫혀있어서 근처에 있는 분식집에 들어갔다. 떡볶이랑 김밥은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맛이었고, 비빔당면은 부산 명물 소리 들을 정도는 아닌 것 같았다.

국제시장

대한민국KR

자갈치시장

대한민국KR

국제시장을 나와 쭉 걷다보니 BIFF 광장, 남포동 거리, 그리고 자갈치 시장으로 이어졌다. 뭔가를 사려고 온 건 아니어서 그냥 구경만 했는데 시장보다 시장을 빠져나와서 보이는 바다가 더 좋았다.

자갈치시장

대한민국KR

태종대유원지

대한민국KR

이제 어딜갈까하다가 태종대에 가기로 했다.
전망대에 도착할 때까지 하염없이 걷고 또 걸었다.

전망대에 망원경이 몇 개 놓여 있었는데, 날씨가 좋아 그걸로 대마도까지 볼 수 있어서 신기했다.

태종대유원지

대한민국KR

삼진어묵 본점

대한민국KR

삼진어묵 본점이 마침 영도에 있어서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들렀다. 빵집처럼 어묵을 종류별로 진열해놓은 모습이 새로웠다.

매장 바로 옆에 먹고 갈 수 있는 공간이 있어 몇개 먹어봤는데 확실히 다른 어묵들이랑은 달랐다.

삼진어묵 본점

대한민국KR

남포동

대한민국KR

부평깡통시장

대한민국KR

다대푸르지오

대한민국KR

야시장을 둘러보기 위해 다시 깡통시장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크리스마스의 남포동은 사람이 무지하게 많았고 깡통시장은 줄을 서서 다닐 정도라 대충 저녁거리를 포장해서 숙소로 돌아갔다.

DAY 2

Dec 26 2015

다대푸르지오

대한민국KR

장수 24시 돼지국밥

대한민국KR

돼지국밥 맛집을 가려다 아빠가 동선이 꼬이는게 싫다고 해서 길 가다 보이는 곳에거 먹기로 했다.
숙소에서 송도해수욕장으로 가는 도중 간판에 전국에서 제일 맛있는 집이라고 써있는 식당을 봤다. 얼마나 맛있길래 저렇게 써놨을까 하는 생각에 들어가봤는데 기대보다 괜찮았다

+) 상호명이 생각이 안나서 계속 찾았었는데 지금은 건물 자체가 공사 중이다😂

장수 24시 돼지국밥

대한민국KR

해동 용궁사

대한민국KR

바다 위에 있는 절은 처음이라 신기했다.
어제 남포동의 인파만큼은 아니었지만 여기도 사람이 북적북적해서 관광지 느낌이 너무 강했다.

해동 용궁사

대한민국KR

해운대해수욕장

대한민국KR

용궁사에서 나와 해운대로 향했다.
여름철 피서지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해운대는 생각보다 훨씬 넓었다. 여태 부산에서 갔던 곳 중에 사람이 제일 적어서 쾌적하고 좋았다.

해운대해수욕장

대한민국KR

간절곶

대한민국KR

더 갈 곳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생각나는 곳이 도무지 없어 동해안에서 해가 제일 먼저 떠오른다는 간절곶에 가보기로 했다.

간절곶

대한민국KR

광안리해수욕장

대한민국KR

초량밀면

대한민국KR

다대포 해수욕장에서 일몰 보면서 저녁을 먹으려다 시간이 너무 늦어져서 밀면을 먹기로 했다.
광안리나 해운대에 있는 맛집을 찾으려다가 실패하고 부산역 근처로 갔다.

처음 먹어보는 밀면은 쫄면과 냉면의 경계에 놓여있는 것 같았다. 오묘한 맛이었지만 먹다보니 익숙해졌다.

밥을 먹고 나왔는데 마침 근처에 시장이 있어 어제 못다한 시장구경을 했다. 부산에 있는 시장이란 시장은 다 본 것 같다.

초량시장

대한민국KR

다대포해수욕장

대한민국KR

일몰은 놓쳤지만 뭔가 볼게 있지 않을까 싶어서 다대포 해수욕장에 갔다. 하지만 밤바다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사람도 없고 추워서 해수욕장은 잠깐 둘러보고 나왔다.

나오는 길에 분수 주변 조경이 예쁘게 되어있어 바다보다 여기를 더 열심히 봤다.

다대포해수욕장

대한민국KR

다대푸르지오

대한민국KR

DAY 3

Dec 27 2015

다대푸르지오

대한민국KR

다대포해수욕장

대한민국KR

다대포항

대한민국KR

일몰도 밤바다도 제대로 즐기지 못해 아쉬운대로 일출이라도 보기로 했다. 어두컴컴한 밤에 숙소를 나와 다시 다대포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해가 작은 섬에 가려져서 아무리 기다려도 나올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알고보니 다대포항에서는 일출이, 다대포 항에서는 일몰이 유명했다. (어쩐지 해수욕장에 아무도 없더라)
뒤늦게 다대포항으로 자리를 옮겼다.

서둘러서 다대포항 쪽으로 출발했지만 이미 해는 한창 뜨고 있었다.

가족들은 지쳐서 차에서 쉬느라 나 혼자 뒤늦은 일출을 보게 되었다.
다대포항에서 일출을 보는 것을 미리 알아놔서 해가 뜰 때부터 봤으면 더 좋았을걸 하는 후회가 들었다.

다대포항

대한민국KR

다대푸르지오

대한민국KR

용두산공원

대한민국KR

성남시

대한민국KR

일출을 보고 모자란 잠을 보충한 뒤 집에 갈 채비를 했다.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부산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용두산 공원에 갔다. 여기서 찍은 사진도 삭제했는지 찾을 수가 없다. 😭

Share to SNS
Link copied.
Paste it somewhere!